메뉴바로가기

본문 내용으로 바로가기 메뉴으로 바로가기
PR
서한의 열린 정보
만나보세요.
홈아이콘 Home > 정보광장 > 서한뉴스

서한뉴스

서한과 관련된 주요소식을 알려드립니다.

외지업체 독식한 재건축·재개발 해법 찾는 대구시
등록일자2017-08-03 조회710
   

대구지역 노후 주택단지의 재건축`재개발사업을 수도권 등 외지업체들이 독식하고 있다는 지적(본지 7월 24일 자 1면, 25일 자 1`16면 보도)에 따라 대구시가 건설업계와 지역업체 수주 확대를 위한 해법 모색에 나선다.

대구시는 1일 오전 시청 별관에서 김승수 행정부시장 주재로 대한주택건설협회, 대한건설협회 등 건설 4개 단체와 화성개발, 서한, 현대건설 등 재개발`재건축 시공사 10개사 관계자들을 초청, 도시정비사업에 대한 토론회를 개최한다. 시는 "지역업체 수주 확대를 위해 건설`건축`도시정비 분야 행정력을 총동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노후 주택단지를 아파트 단지로 개발하는 대구지역 도시정비사업은 외지업체가 독차지하는 실정이다. 지역 건설업계에 따르면 올해 들어 시공사를 선정한 대구 정비사업 구역 4곳 모두 수도권, 외지업체가 수주했다. 또 정비구역 중 시공사 선정을 완료한 85곳 중 수도권 또는 외지 업체 비율은 62곳(72.9%)에 달했다.

이는 재건축 조합원 등이 대형 건설업체를 선호하고, 시공 능력을 갖춘 지역의 업체 수가 적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하지만, 정비사업에 따른 막대한 부가가치가 타 지역으로 유출되고 있다는 점에서 우려가 꾸준히 제기된다.

시는 지역업체의 수주 확대를 위한 다양한 해법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우선 지역 건설업체를 시공사로 선정하는 정비구역에 주는 용적률 인센티브(최대 15%)를 더 늘리는 방안을 강구하기로 했다.

또 관급공사에 적용하는 '설계경제성 검토'(VE)를 재건축`재개발 사업을 수주한 지역업체에도 지원할 계획이다. 설계경제성 검토는 공사비용을 절감하고 공사의 품질을 높이는 선진 기법이다.

시는 외지 대형 건설업체와 지역 건설업체 간 상생발전 업무협약(MOU)을 체결해 지역업체의 하도급률을 높인다. 주택건설사업계획 승인 시 지역업체 참여를 권장하고, 지역업체 참여가 쉬운 소규모 공공주도형 가로주택 정비사업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민간사업 승인 시 하도급계획서를 제출받고, 10억원 이상 건설사업에 대해 하도급 전담자를 지정하고 매월 실적을 모니터링해 외지 대형 건설업체의 지역업체 하도급을 유도하기로 했다.

김승수 행정부시장은 "재건축`재개발사업은 민간 주도의 사업이지만 공공성이 매우 강한 개발사업인 만큼 현재처럼 외지 대형 건설업체가 독식하는 문제점을 개선하고 지역업체 수주가 확대될 수 있도록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했다.


출처: http://www.imaeil.com/sub_news/sub_news_view.php?news_id=34621&yy=2017